2019.11.21 10:28로그인
연기 대신 술접대 동원된 고(故) 장자연…"술접대도 연예활동인 것처럼 지시"
  이  름: 신당동떡뽂이   조회수: 51   시  간: 2019.05.21 20:01
  이메일:   홈페이지:

연기 대신 술접대 동원된 고(故) 장자연…"술접대도 연예활동인 것처럼 지시" 

 

 

 

 

 

 

장자연 사건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여온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존재 등 핵심 의혹에 대한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해 수사권고가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번에도 공소시효, 증거 부족이라는 현실의 벽에 가로막혔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적지 않은데요.

 

조사단이 애초 강제수사 권한 없이 시작한 데다, 이미 10년이 지난 일이어서 진상규명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어느 정도 예견되었던 부분입니다.

 

수사를 받는 이들의 비협조, 증거인멸 등도 일정 부분 예상할 수 있었던 대목이었는데요.

 

하지만 이런 어려움을 각오하고 사건을 다시 규명하려 한 만큼 더 치밀한 준비와 조사가 이루어졌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이번 조사를 '시간낭비' '헛발질'로 평가절하할 순 없습니다. 사건 당시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미진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은 성과 중 하나입니다. 설령 재수사까진 가지 못해도 관계자에 대한 추가조치가 필요한 대목입니다.

 

비록 실체 확인은 못 했지만 조사단이 "장자연 문건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한 것도 우리 사회에 작지 않은 메시지를 줄 수 있습니다.

 

장자연 리스트는 실체 확인 여부를 떠나 당시 연예기획사들의 접대 관행이나 사업행태를 폭로한 사건이라는 게 중론입니다.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가 20일 고(故) 장자연 씨 사망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검·경이 부실하게 수사했고, 조선일보가 수사 과정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도 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그러나 핵심 의혹인 장씨에 대한 술접대·성상납 강요 등은 공소시효 등의 사유로 수사권고를 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는데요.

 

장씨가 친필로 자신의 피해 사례를 언급한 문건은 대체로 사실에 부합하지만, 가해 남성들을 이름을 목록화했다는 '장자연 리스트' 존재 여부는 진상규명이 불가능하다고 봤습니다.

 

 

과거사위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장자연 사건' 최종심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과거사위는 지난 13일 대검찰청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조사단)에서 13개월간의 조사 내용을 담은 '장자연 보고서'를 제출받아 이에 대한 검토와 논의를 해왔는데요.

 

'장자연 사건'은 장씨가 2009년 3월 기업인과 유력 언론사 관계자,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입니다.

 

당시 수사 결과 장씨가 지목한 이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사건이 온전히 규명되지 못한 채 묻혔다는 비판이 제기됐는데요. 이에 조사단이 과거사위 권고에 따라 작년 4월 2일부터 13개월 넘게 이 사건을 새롭게 살펴봤습니다.

 

과거사위는 장씨가 친필 문건을 통해 주장한 술접대 행위 및 폭행·협박 등의 피해 사례는 대체로 사실에 부합한다고 파악했습니다.

 

 

카.지.노.사.이.트. - https://www.ocn987.com/
바.카.라.사.이.트. - https://www.mccasino777.com/
카.지.노.-.M.V.P.바.카.라.사.이.트. - https://www.mvpgame-win.com/​

 


  관련글
연기 대신 술접대 동원된 고(故) 장자연…"술접대도 연예활동인 ...
이름 짧은글 날짜 삭제
현재 남겨진 글이 없습니다.
암호